금요일, 12월 9, 2022
Home건강"체내 염증과 암세포를 먹이로 삼습니다" 매일 먹으면 관절염은 물론 암까지 없애버린다는 기적의...

“체내 염증과 암세포를 먹이로 삼습니다” 매일 먹으면 관절염은 물론 암까지 없애버린다는 기적의 음식

우리 몸에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침투하면 면역 반응이 일어나면서 염증이 생깁니다.

대부분의 염증은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사라지지만 끊임없이 생기면서 각종 질병을 발생시켜 천천히 우리 몸을 망가뜨리기도 합니다.

하지만 염증이 무서운 이유 중 하나는 특별한 증상이 없어 모르고 방치하여 질병으로 나타나게 때문인데요.

만성염증으로 발전해 관절염은 물론 암이나 뇌졸중, 우울증과 치매를 유발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체내 염증을 예방하려면 평소 바른 생활 습관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염증을 완화하는 식품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체내 염증 녹여버리는 보스웰리아의 효능

염증 제거는 물론 항암 작용과 여성호르몬 조절 등 건강에 유익한 식품이 바로 “보스웰리아”입니다.

보스웰리아는 보르웰리아 세라타 나무의 수액을 말린것으로 역사상 가장 오래된 향신료 중 하나로 알려졌는데요.

성경에 따르면 아기 예수가 탄생했을 때 동박 박사 3인이 선물한 3가지에 포함되었으며, 고대 미녀 클레오파트라의 향수로 사용되었습니다.

1) 강력한 소염 작용

보스웰리아는 미국 국립보건원(NIH)에서도 관절 건강 식품으로 소개된적이 있는데요.

관절과 연골의 기능을 보전해 관절염과 관절 통증에 개선에 효과적인데 보스웰리아의 보스웰릭산이 염증을 완화해 통증을 감소시키며, 연골 조직을 구성하는 세포의 생성과 생존율을 높여주기 때문입니다.

국내 연구팀에 따르면 보스웰릭산 추출물을 관절염이 발생한 실험동물에게 투여한 결과 염증 유발의 핵심효소 (5-LO)의 활동이 60%나 감소되며, 염증 조직이 줄어드는 것을 밝혔습니다.

2) 항암 작용

보스웰리아는 염증을 발생하는 사이토킨의 생성을 막아주고 박테리아와 바이러스의 침투로부터 보호하는 면역글로불린의 생산과 조절을 담당하는 역할을 합니다.

한 연구에 의하면 위암, 유방암, 결장암 등 다양한 암세포 추출물에 보스웰리아의 성분을 투여한 결과 암세포의 생성과 전이를 무려 43%나 억제했다고 밝혔습니다.

3) 면역력 강화

코로나19의 무서운 전파력으로 인해 무엇보다 면역력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습니다.

면역력이 높은 사람은 각종 바이러스의 감염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다고 하죠.

보스웰리아에는 항산화 물질이 풍부해 체내 활성산소 생성을 억제해 세포 노화를 예방해주며 혈류 개선 및 면역력을 강화시켜 만성질환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4) 여성 호르몬 조절

여성의 경우 중년 이후에는 여성호르몬의 감소가 눈에 띄게 나타납니다.

여성 호르몬의 균형이 깨지면 갱년기 증상과 무릎 통증 등 각종 질환에 노출되기 쉬운데요.

보스웰리아를 꾸준히 섭취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도에서는 오래전부터 여성 질병 치료제로 사용되어왔는데 보스웰리아는 에스트로겐를 조절해 여성 질환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효능이 있기 때문입니다.

5) 피부 미용

풍부한 항산화 성분의 효과로 피부의 재생을 돕고 노화로 인해 생기는 각종 피부 트러블을 완화시켜줍니다.

또한 항염작용으로 인해 염증이 완화되고 체외로 배출되는데 피부염이나 염증성 피부 질환 증상의 개선에도 뛰어난 효능을 있습니다.

섭취 방법 및 주의사항

시중에 많은 형태로 판매하고 있는데 분말의 경우는 따뜻한 물에 차서 차로 마시거나 샐러드 또는 요거트와 함께 마실 수 있습니다.

오일의 경우는 그대로 섭취해도 좋고 피부에 팩처럼 발라주는 것도 피부 미용에 도움이 됩니다.

치명적인 부작용이 있는 식품은 아니지만 구토, 속 불편감, 피부 발진 등이 생길 수 있으니 처음 드실때는 소량씩 섭취해 이상 증상이 없는지 확인하고 드시길 추천합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