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enu items!
21.9 C
Munich
토요일, 7월 2, 2022

우리가 몰랐던 폐를 죽게 만드는 생활습관 5가지

Must read

우리 몸에서 폐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폐는 공기 중에서 산소를 혈액으로 받아들이고 혈액 속 노폐물인 이산화탄소를 공기 중으로 배출합니다. 그리고 호흡에 의해 열을 발산시킴으로써 체온을 조절하고 몸속에 있는 산과 염기의 균형을 유지하는 기능을 합니다.

 

그러나 최근 잘못된 생활 습관과 식이요법 등으로 인해 폐 건강이 크게 나빠지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 일상에서 폐의 건강을 위협하는 잘못된 생활습관들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1. 입으로 숨쉬는 행동

평소 코보다는 입으로 숨쉬는 분들이 많으신데요. 결론만 말씀드리자면 입으로 숨쉬는 행동은 담배를 피는 것보다 해롭다고 합니다. 코를 통해 숨을 쉬면 코에서 공기 속 바이러스나 세균 등을 1차적으로 막고 이후 편도에서 바이러스와 세균을 2차적으로 막아내 유해물질로부터 보호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입으로 숨쉬면 이 과정들이 생략된 채 폐로 유해물질과 차가운 공기가 유입되어 폐기능이 약화되며 각종 폐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습니다. 한 전문가는 입호흡을 하는 사람은 수면부족과 비염, 만성감기, 두통 등을 앓는 경우가 많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2. 음식을 빨리 먹는 습관

음식을 급하게 먹다가 사레에 걸려 기침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음식을 빨리 먹는 습관은 폐 건강 뿐만 아니라, 폐 질환 발생의 위험을 높인다고 합니다. 음식을 먹으면 목의 후두개가 아래로 젖히면서 식도로 들어가고 숨을 쉬면 위로 열려 폐로 들어갑니다.

 

급하게 먹으면 음식이 식도가 아닌 폐 연결 부위로 들어가는 문제가 발생하고 지속·반복될 경우 염증과 흡인성 폐렴에 걸릴 수 있습니다. 평소 급하게 먹었다면 오늘부터 천천히 꼭꼭 씹어드시기 바랍니다.

3. 직·간접흡연

폐 건강에 엄청난 악영향을 주는 흡연 역시 빠질 수 없는 요인입니다. 담배의 독성물질은 4000여종이 넘으며 그중에서도 대표적으로 타르와 니코틴, 일산화탄소 등이 있습니다. 과거, 타르는 독성이 워낙 강해 재래식 화장실의 구더기를 죽이는데 사용되기도 했다고 합니다.

한 조사에 따르면 부모가 흡연자일 경우 2세도 흡연자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으며 폐 손상을 일반인보다 3배 높다고 밝혀졌습니다.

4. 틀니 끼고 잠드는 습관

나이가 들면서 치아가 약해져 틀니를 사용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틀니를 끼고 잠을 잘 경우 폐렴 위험이 2배 이상 증가한다고 합니다.

 

일본 니혼대 연구진은 폐렴으로 입원하거나 사망한 85세 이상 노인 524명을 분석·실험을 했는데 틀니를 끼고 잠자는 그룹에게 ‘폐렴 위험률’이 최대 2~3배 높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5. 미세먼지 매우 나쁨

최근 미세먼지로 인해 많은 분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일부 사람들은 ‘매우 나쁨’ 경고에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외출하는 분들이 있는데 위와 같은 행동은 폐의 건강을 망치고 폐렴을 비롯해 각종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오늘 소개한 5가지 잘못된 생활습관은 우리 몸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폐의 건강을 위협합니다. 오늘 포스트를 보고 실수하고 있던 습관이 있었다면 꼭 개선해나가시기 바랍니다.

More articles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