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enu items!
25.9 C
Munich
화요일, 6월 28, 2022

“○○년도 500원 찾으면 150만 원입니다” 혹시 우리 집에 있을지도 모르는 가치가 높은 비싼 희귀 동전 11가지

Must read

요즘에는 현금 사용이 줄면서 자연스레 동전 또한 잘 사용되지 않죠. 아무래도 휴대폰 하나만 있으면 결제가 가능한 세상이다 보니 굳이 가지고 다닐 필요성을 못느끼게 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최대 200만원에 달하는 희귀 동전이 있다고 하면 어떻게 하실건가요? 일반적으로 동전을 포함한 화폐의 가치는 액면가격으로 매겨지는데요.

희귀 동전

하지만 희소성과 역사적 가치로 인해 수집가들은 희귀 동전에 액면가격보다 훨씬 높은 몸값을 책정할 때도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각 동전별로 가치를 가장 높게 인정받는 발행 연도에 대해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가치가 높은 비싼 희귀 동전 11가지

10원

1966년
우리나라 10원이 첫 발행된 연도인데요. 정말 잘 보관된 것이라면 최대 30만 원까지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1970년
1970년에는 2개로 나누어지는데요. (보관이 잘 되었을 경우)

  • 황동 – 15~20만원
  • 적동 – 조금 더 비싼 금액으로 30만 원

1977년
100만 개 정도 발행이 되었으며, 보통은 5~6천원으로 거래가 되지만, 정말 잘 보관된 경우 25,000원~35,000원 정도라고 합니다.

1981년
10만 개 정도 있으며, 보통은 15,000원, 상태가 좋을 땐 40,000원 정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50원

1972년

50원이 처음 나온 연도로 600만 개 정도가 발행되었고, 일반적으로 사용이 되었다면 9천원, 새 것은 최대 5~10만원 까지도 측정이 된다고 합니다.

1977년
100만 개 정도가 발행되었고, 5~7천원으로 거래가 된다고 합니다.

100원

1970년
100원이 처음 나온 연도로, 보통은 6만 원 정도이며, 새 것은 최대 40만 원까지도 측정이 된다고 합니다.

1981년
10만 개 정도가 발행되었고, 보통은 3만 원 정도이며, 새 것은 최대 14만 원까지도 측정이 된다고 합니다.

1998년
보통은 7천원~10,000원 정도 이며, 잘 보관되었을 경우에는 최대 15만 원까지도 측정이 된다고 합니다.

500원

1987년
100만 개 정도가 발행되었고, 사용했을 경우 6만 원, 새 것이라면 최대 100만 원까지도 측정이 된다고 합니다.

1998년
국내에서 발행한 동전 가운데 가장 값비싼 동전은 바로 1998년 발행된 500원 짜리 희귀 동전입니다. 그 이유는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를 겪으며 정부가 이듬해 500원 짜리 동전을 8000개밖에 만들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1991~1997년에 발행된 500원짜리 동전은 연평균 800만개에 달한다고 합니다)

1998년 500원 동전은 워낙 소량만 발행돼, 보통 100만 원 정도이며, 보관이 잘 된 경우라면 최대 200만 원 이상까지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참고로 여러번 사용돼 다소 상태가 좋지 않은 동전도 20만~30만 원에 팔린다고 합니다.

시세는 해마다 어느 정도의 변동이 있으니 참고로만 사용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참고: 위키허브

More articles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