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2월 21, 2024
Home건강"공중 화장실 변기만 앉아도 똥을 먹는 것과 다름없습니다" 검출된 세균 수만 3,800마리

“공중 화장실 변기만 앉아도 똥을 먹는 것과 다름없습니다” 검출된 세균 수만 3,800마리

화장실이 너무 급해 공중 화장실을 사용할 때 종종 변기 뚜껑이 닫혀있는 걸 보면 열어보기 두려울 때가 있습니다. 그 이유는 가끔 물을 내리지 않고 그대로 나가는 사람이 있기 때문입니다.

예전보다 위생 상태가 좋다고 하지만 아직까지 공중화장실 위생 상태는 심각하다고 합니다. 얼마나 더러운지 전문가들은 공중 화장실은 절대 쓰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공중 화장실을 절대 가면 안되는 이유

많은 사람들이 볼일을 보기 위해 누군가 사용했던 변기에 엉덩이를 붙이는데 그 변기 안엔 수많은 세균들이 존재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기마자세로 볼일을 보거나 물티슈로 변기 커버를 한 번 닦고 사용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공중화장실 좌변기에 대장균 17종을 비롯한 총 31종의 세균이 검출되었는데 이는 지하철 손잡이보다 무려 11배 많은 수치입니다.

대변에는 5~60만 마리의 세균이 존재하고 대변의 잔여물이 변기 밖으로 튀거나 잔존하면서 세균 번식을 지속적으로 하기 때문입니다. 비위생적인 변기를 이용하면 피부염이나 요로감염, 방광염 등이 걸릴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화장실에 가면 편의를 위해 비데를 설치해둔 곳이 있습니다. 비데는 항문 질환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주지만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면 쓴 것만 못할 때도 있습니다. 공용으로 사용하는 비데는 분사구가 오염될 가능성이 높아 가급적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매년 전 세계 200만 명이 화장실에 발생된 세균감염으로 사망하고 있다고 합니다. 특히, 세균감염은 여성이 남성보다 더 쉽게 감염되는데 그 이유는 여성의 요도가 남성보다 짧기 때문입니다.

여성 자궁암의 80%가 화장실으로 인한 2차 감염에 의해 발생한다고 하니 공중화장실을 자주 이용하시는 분들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