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4월 15, 2024
Home건강"거의 중독 수준이었죠.." 버릇처럼 먹던 '이것' 끊었더니 포기했던 제 인생이 달라졌습니다.

“거의 중독 수준이었죠..” 버릇처럼 먹던 ‘이것’ 끊었더니 포기했던 제 인생이 달라졌습니다.

한 여성은 아름다운 외모로 모두의 관심과 사랑을 받았습니다.

미인 대회를 출전할 정도로 빼어난 미모를 갖고 있었지만 그녀에게는 한 가지 심각한 고민이 있었는데요.

바로 16살부터 시작된 심한 여드름과 그로 비롯된 흉터 때문이었죠.

하지만 그녀는 심각한 여드름을 없애기 위해 특단의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었는데요.

그것은 바로 평소 먹는 식단에서 ‘이것’을 뺀 식이요법을 시작하자 그동안 그녀의 얼굴을 붉게 물들였던 여드름은 사라지고 가려졌던 미모가 더욱 빛을 냈습니다.

식단에서 ‘이것’을 제외하자 나타난 놀라운 피부 변화

영국에 사는 라헬 크롤리(24세)는 남들보다 심한 여드름으로 항상 고민이 많았습니다.

심각한 스트레스는 물론 그녀의 꿈이었던 미인 대회 출전 역시 포기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죠.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여드름 때문에 항상 긴 머리와 진한 화장으로 여드름을 가리고 다녔고, 그 결과 여드름은 더욱 심해지는 악순환이 되풀이 되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자존감은 갈수록 낮아지고, 외출을 하지 않고 집에만 머무르며, 남들이 본인을 좋아하지 않을 거라는 생각에 빠지게 됩니다.

그런 상황에서 그녀는 더이상은 이렇게 지낼 수 없다는 생각에 당당하게 민낯으로 SNS를 올리며, 피부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그녀가 한 식단은 바로 ‘노 슈가(no sugar) 채식 다이어트’ 이었습니다.

식단에서 설탕을 제외하고, 신선한 채소와 제철 과일 등 자연 그대로의 식재료를 섭취하기 시작했습니다.

주로 섭취하던 식품은 과일, 채소, 콩, 곡물, 아보카도이며, 설탕이 함유된 밀가루 가공 식품은 최대한 피했습니다.

이렇게 6개월을 식단을 이어오던 중 그녀에게 놀라운 변화가 나타났습니다.

그녀의 볼과 턱을 뒤덮었던 붉은 여드름은 사라지기 시작하고 피부가 매끈해지기 시작했습니다.

다시 깨끗한 피부를 되찾은 그녀는 18살 때 포기했던 미인 대회에 출전하게 되었고, 최종 진출까지 오르게 되었습니다.

한 인터뷰에서 “여드름이 심했던 곳은 흉터가 남아있지만 그것을 꼭 가릴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식단을 바꾸고 여드름을 완치한 것 뿐 아니라 바닥 쳤던 자존감을 되찾고 나 자신을 있는 그대로 사랑한다.”고 말했습니다.

설탕은 달콤하고 맛있지만 피부 노화 촉진, 과식 유발, 두뇌 활동 방해, 지방으로 저장, 활성산소 생성, 혈당 상승 등 다양한 문제의 원인이 됩니다.

섭취를 아예 금지하는 것은 힘들겠지만 조절하거나 대체할 수 있는 ‘스테비아’나 ‘ 알룰로스’ 등을 활용해보는 것도 도움이 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