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enu items!
23.7 C
Munich
토요일, 7월 2, 2022

“이거 하다가 부장한테 걸림..” 성인 91%가 자주 하는 습관인데 잘못 하면 박테리아가 침투해 뇌를 파먹어 사망합니다!

Must read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라는 속담이 있듯이 어릴 적부터 자주 하던 습관이 커서도 이어지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특히, 오늘 소개하는 이 행동은 성인 91%가 하는 행동 중 하나로써 건강에 치명적인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합니다.

시도 때도 없이 습관적으로 이 행동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오염된 손으로 하게 되면 자칫 박테리아가 침투해 뇌를 손상시킬 수 있습니다.

이 습관은 도대체 무엇일까요?

성인 91%가 자주 하는 습관?

그것은 바로 ‘코파기’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남몰래 코를 파곤 하는데, 그 빈도가 잦고 오염된 손으로 코를 파게 되면 각종 세균이 코를 통해 침투할 수 있습니다.

최근 53세 여성은 코를 파다가 박테리아에 감염되어 두개골까지 퍼지고 결국 사망하는 사례가 발생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코 점막은 매우 예민하고 얇기 때문에 쉽게 손상될 수 있는데, 이때 세균이 침투하면 그 이후부터는 겉잡을 수 없을 만큼 위험할 수 있습니다.

그 이유는 콧속에는 신경과 혈관이 뇌로 이어져 있는데, 황색포도상구균 등의 박테리아가 코 안쪽에 농약을 발생시키고 자칫 뇌수막염이나 패혈증 등으로 심각한 뇌 손상을 발생시키기도 합니다.

그럼 어떻게 막힌 코를 파낼까?

전문가들은 가급적 코를 파기보다는 코를 푸는 방법으로 막힌 코를 뚫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만약 코를 푸는 방법으로도 해결되지 않는다면 오염된 손을 깨끗이 씻고 코를 파는 것이 안전하다고 하니, 이 부분 참고하시고 해결하시기 바랍니다.

More articles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