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enu items!
27 C
Munich
목요일, 6월 30, 2022

“딱 이틀만 먹으면 효능 봅니다” 항산화 200% 높여 혈관에 달라붙은 찌꺼기 싹 방류시키는 마늘 섭취법

Must read

마늘은 세계적인 언론 매체 타임지에서 선정한 ‘세계 10대 푸드’ 중 하나 입니다.

오래전부터 식용과 약용으로 골고루 사랑을 받던 식품으로 냄새빼곤 백가지 이로움이 있다며 ‘일해백리(一害百利)’라고 불리기도 했습니다.

마늘을 그 자체만로도 즐길 수 있지만 다양한 요리에 첨가해 맛과 향을 더 할 수 있는데요.

매일 마늘 한쪽을 섭취하면 우리 몸은 값비싼 보약을 먹은것과 같은 효능을 발휘 합니다.

보약보다 더 좋은 마늘 한쪽의 효능

1) 혈액 순환 및 콜레스테롤 개선

마늘에 들어있는 스코르디닌 성분은 내장을 따뜻하게 하고 혈액순환과 신진대사를 돕는 역할을 합니다.

또한 알싸한 맛을 내는 알리신 성분은 비타민B1과 결합하면 알리디아민 이란 성분으로 바뀌어 비타민B1의 흡수를 돕고 이용률을 높여주며 몸에 쌓인 나쁜 콜레스테롤을 감소시켜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비타민B1이 중요한 이유는 체내 호모시스테인 수치를 낮추는 작용을 하기 때문인데요.

호모시스테인은 혈관을 좁게 만들어 혈액의 흐름을 방해하고, 혈액을 걸쭉하게 만들며 혈전의 위험을 높이기 때문에 수치 조절이 매우 중요합니다.

2) 간 기능 향상

마늘은 해독작용이 뛰어난 식품 중 하나로 간 기능을 향상시키며, 손상된 간 수치를 낮춰줍니다.

B형 간염 환자에게 3개월 동안 매일 마늘 10알씩 규칙적으로 섭취하게 한 결과 간염 증상이 눈에 띄게 완화되고 바이러스가 감소하는 효과를 보였습니다.

단, 속이 쓰리다면 마늘의 섭취량을 조절하는 것이 좋습니다.

3) 눈 건강

스마트폰의 사용이 늘어가면서 눈의 피로를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 지고 있는데 이를 줄이고 싶다면 마늘을 자주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마늘에는 셀레늄, 비타민C, 케르세틴 등과 같은 영양소들이 풍부하게 들어 있는데요.

이 성분들은 눈의 감염과 부종을 치료하며, 안압을 낮추는 효과와 각막염을 발생하는 유기체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4) 천연 항생제

항생제는 면역력을 높이며, 향균 작용을 하지만 과도한 화학 항생제의 사용은 건강을 위협하고 내성을 키우며 대장 질환을 유발합니다.

이런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서는 천연 항생제의 섭취가 필요합니다.

제 2차 세계 대전 당시 부상자들이 넘쳐 사용할 수 있는 약이 부족했는데 이때 약 대신 마늘을 사용하기도 했다고 하죠.

마늘을 자주 섭취한다면 면역력을 높이고, 감염된 상처가 빨리 나을 수 있으며, 감기나 독감 예방 등에도 뛰어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5) 소화 개선

코로나 19 바이러스 유행 이후 자가격리나 운동 부족, 배달 음식 섭취 증가로 인해 많은 분들이 소화 불량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매일 마늘 한쪽을 먹는다면 소화 장애를 개선하고 편안하게 소화를 할 수 있는데요.

마늘은 정상적인 소화 활동을 돕고, 복부 팽창을 치료하며, 가스를 완화하는 작용을 합니다.

또한 마늘의 향균 화합물은 소화성 궤양의 원인이 되는 위장 기생충을 제거하는 효과도 있습니다.

마늘 더욱 건강하게 먹는 방법

마늘을 어떻게 먹느냐에 따라 건강 효과가 달라질 수 있는데 통째로 먹기보다는 마늘을 잘게 자른 다음 15~20분 정도 기다린 후 쪄서먹으면 좋습니다.

마늘을 잘게 자를 때 알리신과 황화합물이 생기는데 이후에 가열하면 마늘의 건강 성분들의 파괴를 최소화 시킬 수 있습니다.

또한 마늘을 60℃ 이상 가열하면 ‘아조엔’이란 물질이 생기는데 이는 체내 노폐물을 내보내고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며, 폴리페놀류 함량이 늘어 항산화 능력이 상승할 수 있습니다.

More articles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