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2월 10, 2022
Home건강"절 쳐다도 보지 않던 와이프 요즘은 밤마다 불러요.." 비뇨기과 의사가 강력 추천한...

“절 쳐다도 보지 않던 와이프 요즘은 밤마다 불러요..” 비뇨기과 의사가 강력 추천한 정력 200% 높이는 방법

우리 몸은 잠을 자는 동안 낮에 활동하면서 손상된 조직을 복구하고 성장을 촉진시키며, 뇌와 장기에 쌓인 노폐물을 청소합니다.

많은 전문가들은 성인의 경우, 하루 7시간 정도의 충분한 수면 시간은 건강 기능에도 탁월한 도움을 준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수면 방법을 조금만 바꾸면 숙면을 질을 높이고 정력 개선에도 도움을 줘, 부족한 성 기능을 회복 시켜 준다고 합니다.

도대체 어떤 방법일까요?

비뇨기과 의사가 강력 추천한 정력 높이는 수면 방법

오늘 소개하는 정력 200% 높이는 방법은 여러 수면 방법 중에서도 바로 ‘알몸 수면’입니다.

이 수면 방법은 나체로 잠을 자는 방법인데, 건강 뿐만 아니라 체중 감량에도 탁월한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큰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습니다.

알몸 수면은 여자와 남자 생식기 건강에 탁월한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가 평소에 입는 속옷에는 허리와 골반을 잡아주는 고무줄이 포함되어 있는데, 이것으로 하반신의 혈액 순환이 원활하지 못합니다.

게다가 생식기의 통풍을 막아버리는 바람에 생식기 주변 박테리아 증식을 불러와, 피부염 등의 질환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미국 스탠포드대 연구팀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남성 500명을 1년 동안 속옷과 수면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 알몸으로 잔 남성은 속옷을 입고 잔 남성보다 정자 손상이 무려 25%나 낮았다고 합니다.

여성 또한 팬티 고무줄로 인해 하반신 울혈(혈전처럼 혈액이 고이는 증상)이 생기면서 자궁과 난소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 생리불순이나 생리통을 발생시켰다고 말했습니다.

알몸 수면 방법

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속옷을 비롯해 전신에 걸치고 있던 모든 옷을 벗고 잠자리에 드는 것입니다.

옷을 벗고 자면 입고 잘 때보다 체내에 남는 열을 밖으로 내보내기 때문에 적정 체온으로 유지할 수 있으며 더 빠른 숙면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합니다.

옥스퍼드대 신경 과학 전문가인 ‘러셀 포스터’ 교수는 옷을 최소로 입거나 아니면 아예 벗고 자야 체온 조절에 도움을 주고 숙면할 수 잇다고 말했습니다.

주의사항

다만 모든 사람들에게 좋은 수면 방법이 아닙니다. 체온 조절 기능이 떨어지는 노년층, 영유아 그리고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잠을 자면서 땀을 많이 흘리는 수면무호흡증 환자는 가급적 편안하면서도 따뜻하게 입는 것이 좋습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