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enu items!
23.7 C
Munich
토요일, 7월 2, 2022

“단순 감기인 줄 알았는데..” 이 증상이 1~2주간 지속된다면 끔찍한 질환의 전조증상일 수 있습니다.

Must read

최근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감기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데요. 기침과 가래, 그리고 열이 나 단순 감기 증상이라고 방치하면 자칫 큰 병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바로 폐렴 전조증상 일 수 있다는 것.

폐렴은 암과 심장 질환에 이어 사망 원인 3위로 밝혀질 만큼 주의해야 할 질병으로 영유아부터 어르신까지 다양한 연령에서 발병하는 질환이며, 특히 겨울철 폐렴발병률이 높아 주의가 요구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무엇보다 폐렴 초기 증상을 확인하고, 예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1~2주간 지속된다면 끔찍한 질환의 전조증상

폐렴은 폐 공기주머니에 염증이 생긴 것으로 일반적으로 세균 감염이 가장 큰 원인이며, 바이러스나 곰팡이 등이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우리 일상에서 쉽게 감염될 수 있는 바이러스이기 때문에 일상생활 활동중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폐렴의 초기 증상으로는 발열, 오한, 기침, 가래 등 감기와 증상이 비슷한데 단순 감기라고 오인해 방치할 경우 급속하게 증상이 나빠져 다양한 합볍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게다가 노약자나 만성질환자의 경우, 심하면 사망에도 이를 수 있어 초기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건강한 성인의 경우 폐 속 세균을 없애는 항생제를 투여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 1-2주 안에 증상이 호전 될 수 있지만,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경우 패혈증, 폐농양 등 다른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게다가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에게는 매우 치명적인 질병이 될 수 있습니다.

폐렴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휴식, 수분 섭취, 규칙적인 식사와 운동으로 신체리듬을 유지하고 외출 후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하며, 폐렴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는 과로나 과음, 흡연 등을 주의해야 합니다.

특히, 아이들이 외출 후 집으로 돌아왔을 때 반드시 손발을 깨끗이 씻고 면역력에 좋은 음식들을 골고루 챙겨먹도록 지도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또한 초기 치료가 중요한데 강동경희대 병원 호흡기내과에 한 교수는 “일반적인 감기 증상이라고 생각되더라도, 고열, 기침, 누런가래가 일주일 이상 지속될 경우 폐렴을 의심해 보고 진료를 받아 볼 것”이라고 권고했습니다.

참고: 위키허브

More articles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