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enu items!
16.3 C
Munich
화요일, 6월 28, 2022

“이 증상은 면역력이 떨어졌다는 결정적 신호입니다” 우리 몸이 보내는 ‘면역력 저하’ 신호 4가지

Must read

면역력이란 생물이 감염이나 질병으로부터 대항하여 병원균을 죽이거나 무력화하는 작용을 하게 해주는 힘을 말합니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가벼운 감기부터 암 같은 중병에도 몸이 취약해져서 면역력 저하는 만병의 근원으로 지목됩니다.

우리 몸의 중요한 건강요소 면역력을 측정하는 방법에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쉽게 몸의 이상신호로 면역력 저하를 체크할 수 있습니다.

지금부터 소개하는 증상이 나타났다면, 몸의 면역력이 최악으로 치닫았다는 결정적인 신호로 반드시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합니다. 요즘같이 코로나19가 유행하는 상황에서는 면역력 관리가 더욱 더 중요합니다.

우리 몸이 보내는 ‘면역력 저하’ 신호 4가지

  1. 대상포진
    대상포진은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VZV)가 신경을 타고 나와 피부에 발진을 일으키면서 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질병입니다. 소아기 수두에 걸려 잠복해 있던 바이러스가 면역력이 떨어졌을 때 다시 활성화되어 피부에 감염을 일으키는 것인데요.

면역이 떨어진 상태에서 주로 발병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젊은 사람들보다는 60세 이상의 성인에게서 자주 발생하는 편입니다. 장기이식이나 항암치료를 받아 면역기능이 많이 떨어진 환자에게서 더 잘 발병합니다.

제대로 관리하지 않는다면 일단 병변 부위에 2차 세균감염이 발생하여 곪을 수도 있고 바이러스가 뇌수막까지 침투하여 뇌수막염으로 진행될 수 있습니다.

  1. 잦은 배탈
    무언가를 먹고 난 뒤 배가 자주 아프고 설사하는 증상이 있다면, 이 또한 면역력이 떨어졌다는 신호입니다. 면역력 저하가 위장관으로 들어온 세균이나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기능을 떨어뜨리기 때문인데요. 복통과 함께 장내 유해균이 많아지면서 체내 염증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우리 몸의 면역 세포 70%가 장에 모여있는 만큼 면역력이 장에 미치는 영향은 굉장히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면역력이 강화되면 장 점막 면역력도 강화된다고 말하며 식중독균으로 유명한 노로바이러스 감염도 안전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합니다.

  1. 잘 낫지 않는 감기
    감기는 요즘같이 추운 날에 흔히 걸릴 수 있지만, 몸 상태에 따라 날씨에 관계없이 걸릴 수 있는 질병입니다. 감기에 쉽게 걸리고 잘 낫지 않는다면 우리 몸의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입니다.

흔히 감기에 걸리면 감기약을 먹으면서 증상을 완화시키려고 하는데요. 하지만 감기약은 감기로 인한 증상을 완화시켜줄 뿐, 바이러스 자체를 사멸시키지는 못합니다.

그래서 감기가 나으려면 꼭 면역력을 정상적으로 회복해야 합니다. 또한 평소 면역력을 키우면 감기에 걸려도 짧고 가볍게 앓습니다.

  1. 혀의 설태
    설태는 혀의 표면에 하얗게 털이 난 것처럼 보이는 증상을 말합니다. 아침에 일어났을 때 혀에 설태가 많이 있을수록 우리 몸 혈액 속의 면역세포들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한다는 뜻입니다. 이 증상이 자주 나타난다면 면역력 저하와 함께 설염 또한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설염이라는 것은 말 그대로 혀에 생긴 염증을 말하며 붓거나 설태가 끼면서 음식을 먹을 때 통증이 느껴지는 것을 말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런 증상에 별 신경을 쓰지 않지만 방치할 경우 궤양이 생기거나 혀 감각에 이상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참고: 위키허브

More articles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