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enu items!
23.7 C
Munich
일요일, 7월 3, 2022

목욕할 때 ‘이렇게’하면 ‘피부질환’에 걸릴 수 있으니 절대 이렇게 하지 마세요.

Must read

우리나라 사람들은 목욕탕을 가면 몸에 있는 때를 밀며 피로를 풀곤 합니다.

그러나 피부과 전문의들은 때를 지나치기 밀면 피부에 자극을 주어 건강에 해가 될 수 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1. 피부염 감염률 증가

우리 몸속에 존재하는 때는 제거해야 할 세균이 아니라 우리 몸을 보호해주는 역할입니다.

사실, 우리 몸의 ‘향균 물질’은 피부 가장 바깥 ‘각질층’에 존재하는데 때를 벗겨내는 것은 ‘피부 보호막’을 우리 스스로 뜯어내는 것과 같은 행동이라고 합니다.

피부를 보호하고 있던 때가 없어진다면 세균 침투가 수월해져 가려움증과 습진, 트러블 등의 피부질환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1. 습진 발생률 증가

한 피부 전문가의 말에 의하면 “우리 피부의 산성도는 항상 약산성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때를 밀었을 경우 피부는 알칼리성으로 변하는데 이때 산도가 높아지면 피부가 건조해지고 아토피가 악화되며 그 자체로 습진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1. 피부 탄력도가 떨어진다

촉촉한 피부를 위해 매일 수분이 가득한 수분크림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피부를 보호하는 각질이 사라진다면 수분크림의 효과마저 떨어지기 때문에 큰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오히려 각질 제거가 피부노화를 촉진시키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1. 피부가 건조해진다

때를 밀면 일시적으로 개운하고 산뜻한 느낌을 받곤 하지만 장기적으로 피부를 건조하게 만듭니다.

때를 자주 밀어도 계속 각질이 생기고 가렵다면 ‘피부 건조증’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1. 때는 밀면 밀수록 더 많이 생긴다

때는 우리 몸을 보호해주는 기능을 하는데 만약 과도하게 제거할 경우 우리 몸에서는 각질층 밑의 표피와 진피층을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각질들을 만들어낸다고 합니다.

실제 연구결과에서도 때를 자주 미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는 사람에 비해 오히려 때가 많이 나오는 사례도 있습니다.

이처럼 때를 미는 것은 자기 스스로 피부를 망가뜨리는 바보 같은 행위였습니다.

피부 자극을 덜 주는 마사지 형태로 목욕을 하고 자연스레 각질이 떨어지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최근 각질이 많이 떨어진다면 ‘피부 건조증’을 의심해보고 충분히 수분 보습을 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More articles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