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enu items!
16.3 C
Munich
화요일, 6월 28, 2022

“이 증상이 있다면 구강암 입니다” 치과 의사가 알려주는 구강암 전조증상 3가지

Must read

구강암은 입에 있는 구조 중에 혀 아니면 혀 밑바닥, 잇몸, 뺨, 입천장 부위에 생기는 암을 통칭해서 말한다. 가장 흔한 구강암은 ‘평편 상피암’이라고 하는 점막의 표면에 생기는 것을 말하는데, 정상적인 세포가 암세포로 변형을 일으키는 과정에서 생겨난다.

또한, 표면이 아니더라도 점막에 밑에 결체조직에서 생기는 암도 존재하는데, 이 암은 대게 침샘 조직에 세포들이 변형이 되어서 표면으로 보이지 않고 속에 나타나는 암의 종류를 말한다.

구강암 발병 요인

구강암은 흡연이랑 가장 관계가 깊은 것으로 나타났다. 흡연을 하는 이들에게서 구강암 발생 빈도가 약 15배 정도 높았으며, 흡연 외에도 음주가 작은 요인으로 꼽힌다. 흡연과 음주를 모두 한 이들에 경우 그렇지 않은 이들에 비해 발병 확률이 40배 정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강암 전조증상

입속 염증

대표적인 증상은 입안이 허는 것이며, 이것을 궤양이라고 한다. 입안이 헐어서 2주 이상 낫지 않는 경우에는 구강암을 의심해봐야 한다. 입안이 헐었을 때에는 대게 빨갛게 발적이 있고, 그게 진행이 되면 출혈이 생기고 통증도 동반되기 때문에 이런 증상이 있을 때에는 꼭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에 진찰을 받아야 한다.

백반증

백반증은 입안에 백태가 끼면서, 점점 두꺼워지고, 아무리 닦아도 없어지지 않는 구강 점막의 백색 반점이나 반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이것은 또 하나의 전암 병소 전구증상이 되겠고, 암으로 발병될 가능성이 있는 병소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이런 증상이 나타난다면 굉장히 유의해야 한다.

흑색종

흑색종은 흑색종 자체가 아주 악성도가 높은 암이며, 구강에 생겨서 까만 점이 없어지지 않고 점점 더 커지며, 색깔이 진해지고 표면에 궤양이 생기면서 피가 나는 증상을 악성 흑색종이라고 볼 수 있다. 그래서 입안에 점이 있을 때에도 굉장히 유의해야 한다.

 

일반적인 구내염은 헤르페스, 헐피스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서 헐었다가 저절로 아물거나 음식 조절, 연고를 통해 쉽게 아물었을 경우에는 문제 될 것이 없지만, 2주 이상 구내염이 아물지 않을 때에는 꼭 검진을 받아야 한다.

구강암 역시 조기 발견되었을 때 당연히 치료의 성공률이 가장 높으며, 극복 이후에도 삶의 질을 엄청나게 다르게 해 줄 수 있기 때문에 정기적인 치과 검진을 통해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전문의는 강조했다.

More articles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