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2월 23, 2024
Home건강"주당은 간암에 걸리지 않는다?" 의사들이 검증하는 술 속설의 진실

“주당은 간암에 걸리지 않는다?” 의사들이 검증하는 술 속설의 진실

간암이란 간세포가 여러 지속적인 자극에 의해 자신의 고유 기능을 상실하고 암세포로 변하여 끊임없는 자기 증식을 이루면서 주변 또는 먼 곳으로 퍼져 나가는 특징을 갖는 종양을 말하는데요.

간암의 가장 흔한 원인은 만성 B형 간염, C형 간염, 지속적인 과량의 음주, 간경변인데 이러한 바이러스 감염이나 알코올에 의해 간의 파괴와 재생이 지속될 경우 간암의 발생 위험이 굉장히 높아집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260-1024x683.png입니다

그런데 한 건강 프로그램에서 암에 관한 진실 혹은 거짓을 주제로 ‘술이 센 사람은 간암에 걸릴 확률이 낮다?’라는 질문을 던졌는데요.

보통 술이 센 사람들은 간이 더 튼튼한 것으로 여겨져 아무리 같은 양의 술을 마셔도 간에 덜 해롭다거나 간경변증이나 간암 같은 질환으로 진행될 확률이 적다는 속설이 있습니다.

과연 ‘주당은 간암에 걸리지 않는다’ 라는 이 속설이 맞는말 일까요?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261-1024x680.png입니다

이 속설은 전혀 근거 없는 말이라고 합니다.

술에 관련된 수많은 속설이 있죠?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은 술을 잘 마신다? 약한 술을 마시면 간 건강에 괜찮다? 등등

다 필요 없이 가장 중요한 것은 술이 세든 약하든 바로 술의 양이라고 하는데요.

내가 몇 년 동안 얼마나 마신 술의 총량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262-1024x680.png입니다

체질적으로 알코올 분해가 잘 된다, 얼굴이 빨개진다, 나는 숙취가 없다 등 모두 소용 없는 이야기라고 합니다.

술과 간암의 연관성은 오로지 음주량과 비례하기 때문에 간암 발병 위험을 줄이려면 술을 마시지 않는 것이 정답이라고 해요.

술이 세다는 것은 단지 알코올 분해효소가 많은 것일뿐 간이 튼튼해서가 아니라고 합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264-1024x655.png입니다

술이 약한 사람의 경우 알코올 분해효소가 적기 때문에 적은 양을 마셔도 숙취가 심해서 술을 멀리하게 되는데요.

술이 센 사람들의 경우에는 건강을 과신해 술을 남들보다 더 많이 마시게 되죠?

따라서 술이 세다고 해서 술을 많이 마시면 알코올 섭취량이 많아지고 계속해서 간에 쌓이면서 장기 손상 확률이 높아진다고 합니다.

우리의 간은 평생 잊지 않고 기록하기 때문에 술을 많이, 자주 또 오래 마실수록 간 손상은 커질 수 밖에 없다고 합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265-1024x640.png입니다

결론적으로 술이 세든 약하든 술로 인한 간 손상은 알코올 섭취량과 음주 기간에 좌우된다고 합니다.

술로 인한 간 손상이라던지 특히 간암 발생 확률을 낮추시길 원한다고 하신다면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