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12월 8, 2022
Home건강"목에 칼이 들어와도 안 먹습니다" 대중에게는 건강 음료로 알려졌으나 실상 '당뇨·통풍' 유발하는...

“목에 칼이 들어와도 안 먹습니다” 대중에게는 건강 음료로 알려졌으나 실상 ‘당뇨·통풍’ 유발하는 최악의 식품이었습니다.

달콤한 음료 속의 쫀득쫀득한 버블이 들어가있는 버블티. 다들 좋아하시죠? 버블티가 인기를 끌자 여러 버블티 전문점들이 줄지어 생겨나면서 국내에서 아주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쫀득한 식감을 가진 펄의 맛에 한 번 빠지면 헤어나오기 어렵기 때문에 버블티를 매일 마시는 사람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데요.

하지만 버블티 한 잔은 평균 300Kcal로 밥 한 공기와 맞먹으며, 당분 함유량도 다수가 40g대로, 세계보건기구(WHO)가 가공식품에서 하루 섭취하는 당류 권고량인 50g에 육박한다고 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조사에 따르면 가공식품으로 인한 당 섭취가 10%를 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비만 위험률이 39%, 고혈압 위험률이 66%, 당뇨병 위험률이 4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실제로 1일 1버블티를 즐기다가 18세의 나이로 갑작스러운 통풍 발작을 일으키며 병원에 실려 간 한 소년이 있다고 하는데요.

중국 매체 바스틸레포스트는 18세 고등학생 A군의 사연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입원 당시 A군은 체내 혈당 수치가 평균보다 월등히 높았으며, 관절을 마음대로 움직이지 못해 아예 걸을 수 조차 없는 상태였다고 합니다

특히 A군은 심각한 당뇨 증세를 보였습니다. 관절 부위에 생긴 부종 때문에 손가락이 퉁퉁 부어올랐으며, 살짝 건드리기만 해도 엄청난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의사는 “혈액 내 당과 요산의 농도가 높아 통풍발작 증세가 일어났다” 라며, “관절 부위에 침착한 요산 결정이 각종 염증을 일으키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당뇨 증세가 굉장히 심각한 상태다”며 “지금 당장 당분을 줄이지 못하면 평생 걷지 못하거나 사망할 수도 있다”라고 경고했습니다.

A군이 통풍 발작 증세를 겪게 된 건 바로 버블티 때문이라고 합니다.

매체에 따르면 A군은 오랜 기간 동안 ‘1일 1버블티’를 즐겨 마셔왔다고 하는데요.

A군은 마치 물을 마시는 것처럼 버블티를 흡입했으며, 하루에 최대 3잔까지 연달아 마시기도 했다고 합니다.

전문가들에 의하면 버블티 한 잔에는 각설탕 10개 이상의 당류가 들어있기 때문에 매일같이 버블티를 마시면 혈당이 급격히 올라 건강에 치명적이라고 합니다.

과잉 섭취 시 비만이나 당뇨병, 고혈압 등 만성질환 발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하네요.

죽을 수도 있다는 의사의 경고를 들은 A군은 “다시는 버블티를 마시지 않고, 약을 잘 챙겨 먹을 것이다”라고 다짐했습니다.

특히나 흑당 버블티, 흑당 라떼, 흑당 스무디흑당은 가공을 거치지 않은 건강한 단맛으로 광고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전문가들에 따르면 아쉽게도 건강한 단맛이란 없다고 합니다.

흑당은 당 중에서도 칼로리가 높은 편이며, 체내 흡수가 빠른 이당류로 비만, 당뇨, 고혈압은 물론 심뇌혈관 질환까지 유발할 수 있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이렇게 당 함유량이 높은 음료 섭취량이 100ml 증가하면 암 위험성도 18%나 증가한다고 하니 양과 횟수를 반드시 조절해서 드시길 바랍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