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2월 10, 2022
Home건강"끝없이 추락하는 느낌이랄까.." 당신을 비롯한 대부분 암 환자들이 몰랐다는 '암' 초기 증상...

“끝없이 추락하는 느낌이랄까..” 당신을 비롯한 대부분 암 환자들이 몰랐다는 ‘암’ 초기 증상 5가지

첨단 의학기술은 나날이 발전해나가고 있지만, 아직까지 이름만 들어도 무서운 병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암’인데요. 아직까지 완벽한 치료법이 개발되지 않아,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매해 암에 걸려 사망하는 사람들이 무려 7만 명 이상 육박할 정도로 무서운 질병이죠. 하지만, 사실 이렇게 무서운 암도 초기에 알고 빠르게 치료하면 완치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이 초기 증상을 몰라 무시하고 넘어가는 일들이 많다고 하는데요. 오늘 포스트를 통해 ‘암 초기 증상’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모르는 ‘암’ 초기 증상

1) 오랜 시간 기침이 계속되는 경우

감기에 걸렸거나 알레르기 증상으로 생긴 ‘기침’으로 여겨, 약을 먹었지만 괜찮아지지 않고 오랜 시간 기침이 지속되며 가슴 통증과 답답함을 느낀다면 꼭 병원을 방문해야 합니다. 

이 증상들은 ‘폐암’의 초기 증상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정밀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2) 점 or 멍의 크기와 색이 변한다면

평소 피부에 없던 곳에 ‘점’이나 ‘멍 자국’이 생긴다면 어떤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점과 멍은 우리 몸에 해가 되는 것이 아니지만, 피부암의 초기 신호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만약 평소 눈에 띄지 않던 점이나 멍이 생겨났고, 짧은 시간에 모양과 색상이 변한다면 꼭 큰 병원을 방문해, 피부암 검진을 통해 치료받는 것이 그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3) 수면 중 땀이 많이 나는 경우

평소 잠을 자면서 땀을 흘리는 경우는 보통 일어날 수 있는 일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땀의 양에 따라 ‘암’의 증상으로 보일 수 있어, 한 번쯤은 의심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만약, 잠을 자고 일어났는데 평소보다 많은 식은땀을 흘린다면 ‘악성 림프종’을 의심해야 합니다.

4) 림프절이 부어있는 경우

우리 몸에서 ‘림프절’이 갑작스럽게 붓게 되는 이유는 대략 2가지가 될 수 있습니다. 악성 세균이 림프에 침투하거나 혹은 악성 림프종일 가능성이 있어, 병원 검진이 중요합니다.

림프절이 커지고 딱딱하다면 ‘암’을 의심되며, 평소 목덜미와 귀 뒤쪽을 자주 만져보기 바랍니다.

5) 평소보다 느껴지는 피로감이 클 경우

아무리 충분한 휴식을 취했음에도 불구하고, 지속되는 피로감 때문에 일상이 어렵다면..? 몸에 느껴지는 피로가 클 경우, 암뿐만 아니라 다른 증상들의 초기 증상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만약 피로감이 지속되면, 병원을 방문해 자세한 검진을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암을 예방하는 생활습관

1) 식습관 개선

기름지고 짜고 단 인스턴트 식품의 섭취를 줄이고, 영양가 풍부한 채소를 자주 섭취하기 바랍니다. 또한, 탄 음식은 ‘발암물질’을 발생시킬 수 있으니 가급적 섭취를 제한하는 것이 좋습니다.

2) 꾸준한 운동

살짝 피로감 있는 운동은 우리 몸의 면역력을 키워주는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하루 1시간가량 걷기 운동이나 조깅 등을 하거나 실내 자전거나 수영도 도움이 된답니다.

3) 스트레스 해소

살면서 누구나 ‘스트레스’를 가지고 있지 않을 수 없는데, 빠르게 떨쳐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평소 스트레스를 담고 산다면, 마음을 비우고 빨리 떨쳐낼 수 있도록 길들이는 것이 좋습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