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12월 6, 2022
Home건강"싸구려라 무시하지마!" 대파 '이렇게' 먹으면 몸속 기름이 쫙 빠지고 감기가 뚝 떨어집니다.

“싸구려라 무시하지마!” 대파 ‘이렇게’ 먹으면 몸속 기름이 쫙 빠지고 감기가 뚝 떨어집니다.

뿌리부터 잎, 줄기까지 버릴 것 없는, 활용도가 높은 대파.

우리나라 음식의 대표적인 향신 채소 대파는 익히면 단맛을, 생으로 먹으면 알싸한 매운 맛을, 물과 함께 끓이면 맛있는 국물을 만들어내는 식탁에서 빠질 수 없는 식재료이다.

그런데 이런 대파가 단순한 식재료가 아니라 천연 감기약으로도 사용되며, 변비를 해소하고 소변을 잘 나오게 하는 천연 약재도 된다고 하니, 대파의 활용법,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자.

천연감기약

대파는 한자어로 총이라 부르는데, 줄기는 곧고 속이 비어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이러한 파는 부위별로 이름이 다른데 가장 먼저 싹이 나온 것을 총침, 푸른 잎을 총청, 겉껍질은 총포, 줄기는 총백 등으로 부른다.

이중 가장 흔하게 약용으로 사용하는 부위는 줄기인 총백으로, 특히 대파는 감기약으로 사용할 때 흰 부위인 총백만을 사용해야 한다. 총백을 다려서 섭취하면 감기로 인한 오한과 발열, 얼굴의 부종을 치료 할 수 있으며 땀이 나게하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대파는 감기로 인한 두통에도 효과적이며, 임신 중에도 안전하게 섭취할 수 있는 천연 감기약이다.

대파를 감기약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잔뿌리가 붙은 흰줄기 부분 300g과 생강 75g을 다려 복용하면 된다. 단 너무 오래 끓이면 감기약 효과가 떨어진다고 하니 매운 맛이 남아 있도록 살짝 끓이는 것이 좋다.

천연변비약

흰줄기인 총백은 대변과 소변을 잘 나오게 하는 천연약재이기도 하다.

총백 18kg을 볶아 아랫배를 찜질하면 소변이 잘 나오게 하는데, 이러한 대파찜질법은 전립선비대증이나 전립선염 등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또한 대파는 식이섬유가 풍부해 장의 운동을 원활하게 해주어 숙변제거에도 효과적이다.

면역력 강화

대파의 매운 맛을 내는 알리신 성분.

이 알리신성분은 항균작용이 뛰어나 면역력을 높여주며 혈액순환을 도와주는 것은 물론, 신경을 안정시켜 불면증을 완화하는데도 효과적이다.

그 외에도 대파 속에는 노화의 주요 원인인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베타카로틴이 풍부하며, 칼슘도 풍부해 관절건강에도 도움이 된다고 한다. 또한 위장을 따뜻하게 만들고 노폐물을 배출시켜 비만을 예방할 수 있는 고마운 식품이다.

하지만 대파를 섭취할 때 꿀과 함께 먹는 것을 피하는 것이 좋다. 중국 청나라 때 지은 의학서 ‘의종금감’에 따르면 파는 꿀과 함께 먹으면 설사를 일으키게 한다고 기록되어 있다.

또한 피부질환이나 안질환자 역시 섭취하는 것이 좋은데, 대파 속 황화아릴성분이 기운을 뜨겁게 만들어 피부가려움증이나 안질환을 악화시키기 때문이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