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12월 6, 2022
Home건강"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 현미밥 먹을 때 '이것'과 먹으면 체내에 발생된...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 현미밥 먹을 때 ‘이것’과 먹으면 체내에 발생된 피떡 싹 사라집니다.

현미밥은 벼에서 왕겨를 제거한 것으로 백미보다 영양소가 많고 건강에 유익하다. 이러한 현미밥은 변비를 예방하고 노화를 방지해 주며, 성인병을 예방하는 등 다양한 효능이 있는데 이런 현미밥을 특정 채소와 함께 먹으면 그 효과가 더욱 높아진다고 한다.   

그 음식은 바로 깻잎.

향긋한 냄새와 매콤한 맛, 부드러운 식감으로 쌈이나 반찬으로 활용되는 깻잎은 식탁위의 명약이라고 불릴 만큼 영양분이 풍부하다.

또한 농촌진흥청의 자료에 따르면 깻잎에는 로즈마린산과 가바 성분이 풍부해 뇌세포의 대사기능을 촉진, 치매를 예방해 주고 스트레스를 줄여준다고 한다.

그런데 이런 깻잎을 현미밥과 함께 먹으면, 현미의 비타민 B6이 가바 성분의 생성을 돕고 적정수준을 유지하도록 도와 치매 예방 효과를 극대화 시켜 준니, 현미밥과 함께 먹는 깻잎은 보약이라고도 할 수 있다.

그 외에도 깻잎은 다양한 효능으로 우리 몸을 건강하게 해주는데, 어떤 효능이 있는지 알아보자.

빈혈예방

깻잎은 칼륨과 칼슘, 철분 등 무기질 함량이 높은 식품이다. 특히, 깻잎에는 철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는데 그 양은 100g 당 3.1mg으로, 하루에 깻잎을 30g 만 섭취하면 하루에 필요한 철분의 양을 공급할 수 있다고 한다. 따라서 빈혈이 있다면 평소 깻잎을 꾸준히 섭취하는 것으로 증상을 완화하고 빈혈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식욕부진 해소

깻잎에는 무기질, 비타민 A, 비타민 C 등이 풍부해 영양가가 높은 건강한 음식이다. 또한 엽록소가 풍부해 식욕부진을 해소해 주고, 설사나 변비, 위장장애를 예방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그 외에도 향신료처럼 사용될 만큼 향이 좋아 입맛을 되살려 주기 때문에 반찬을 비롯해 깻잎으로 술을 담가 약용주로 이용되기도 한다.

혈액응고

비타민 K는 우리 몸속에서 혈액의 액체 성분인 혈장에 존재한다. 이 성분은 혈액 응고를 담당하는 특수 단백질을 만드는데 사용되기 때문에 혈액을 응고하는데 도움을 주며, 뼈와 신장 조직을 만드는데도 필요하다.

그런데 깻잎 속에는 이런 비타민 K가 풍부해 혈액을 응고시키는 작용을 돕고, 암과 성인병을 예방하는데도 도움을 준다.

그렇다면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은 깻잎, 어떤 깻잎을 골라야 하며, 어떻게 요리할 수 있을까?

우리가 흔히 먹는 깻잎은 들깻잎으로 싱싱한 깻잎은 줄기가 옅은 초록색을 띄고, 솜털같이 붙어있는 잔가시가 선명한 것이 싱싱한 깻잎이다. 또한 표면을 만졌을 때 까실까실한 느낌이 나고, 가장자리의 톱날 모양도 윤곽이 뚜렷한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하지만 깻잎 표면에 검정색 점이나 구멍이 있다면 오래 보관한 것이며, 너무 자란 깻잎일수록 쓴맛이 나기 때문에 작은 잎을 사용해 요리하는 것이 더 맛있다.

이런 깻잎은 상추와 각종 쌈채소와 함께 쌈으로 먹을 수 있고, 간장으로 양념한 장아찌로 활용해도 맛있다. 그 외에도 깻잎 무침, 깻잎 튀김, 깻잎 김치로도 섭취할 수 있으며,  각종 요리에 향을 더하는 재료로 사용해도 좋다.

하지만 무엇보다 깻잎은 고기와 함께 먹는 것이 가장 궁합이 좋은데, 깻잎이 고기에 부족한 칼슘, 비타민 A 등을 보충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

Recent Comments